2019.11.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6.7℃
  • 구름조금서울 2.1℃
  • 흐림대전 5.7℃
  • 황사대구 8.5℃
  • 흐림울산 9.6℃
  • 황사광주 7.9℃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7.5℃
  • 황사제주 12.2℃
  • 구름조금강화 1.5℃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8.9℃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5가구 중 1가구 ‘반려동물과 산다’

  • 등록 2019.11.17 13:10:50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서울시민의 반려동물의 보유실태와 생활환경, 유기동물에 대한 인식 등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분석을 실시한 결과 반려동물과 함께 살고 있는 가구는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서울 서베이 자료’와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조사’를 토대로 이뤄졌다.

 

시는 이번 조사에 대해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가구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새로운 가구 형태의 하나로 자리하고 있고, 반려동물을 또 하나의 가족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아짐에 따라 반려동물에 대한 서울시민의 생각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서울시 반려동물 가구는 최근 5년 간 매년 0.24%p씩 증가, 2014년 18.8%에서 2018년 20.0%에 도달했다. 반려동물은 대부분 반려견(개)이었지만, 최근 증가율은 반려견보다 반려묘(고양이)가 높았다.

 

서울시 가구에서 기르는 반려동물은 반려견(84.9%), 반려묘(12.2%), 반려견+반려묘(2.3%), 기타(0.6%) 순이었다. 반려견을 기르는 가구 비율은 2014년 88.9%에서 2018년 84.9%로 4.0% 감소했으며 반려묘를 기르는 가구 비율은 같은 기간 8.6%에서 12.2%로 3.6% 증가했다.

 

가구 특성별로 키우는 반려동물 유형을 보면 반려견은 주택형태, 입주형태, 가구원수에 관계없이 유사한 비율을 보인 반면, 반려묘는 ‘월세/기타’, ‘1인 가구’에서 기르는 비율이 높았다.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거나 키운 경험이 있는지 물은 결과 69.2%가 ‘있다’고 응답했다. 반려동물을 키우게 된 계기는 ‘동물을 좋아해서’가 62.0%로 가장 높았고, ‘가족 구성원이 원해서’(44.9%), ‘또 다른 즐거움을 위해서’(28.9%)가 뒤를 이었다.

 

연령대별로 보면 10~40대에서는 ‘동물을 좋아해서’의 비율이 가장 높은 반면, 50대 이상에서는 ‘가족 구성원이 원해서’가 높았다. 또한, 30대 미만에서는 ‘또 하나의 가족을 원해서’,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서’ 반려동물을 키웠지만, 40대 이상에서는 ‘또 다른 즐거움을 위해서’ 반려동물을 키웠다.

 

‘누구를 위해서 반려동물을 키우는가?’라는 질문에 본인(39.5%), 자녀(25.4%), 기타(19.8%), 부모(10.8%) 순으로 나타났고, ‘누가 주도적으로 반려동물을 관리하느냐?’고 물어본 결과 본인(41.2%), 기타(22.8%), 부모(20.1%), 배우자(9.5%)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을 기를 때 어려운 점으로는 ‘혼자 두고 외출이 어렵다’가 55.1%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배설물, 털 등의 관리가 어렵다’(54.6%), ‘양육 및 관리 비용 문제’(31.4%)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기르고 있는 반려동물에 따라 어려운 점은 차이가 있었다. 반려견을 기르는 경우에는 ‘혼자 두고 외출이 어렵다’, ‘배설물 등의 관리’, ‘양육 및 관리 비용 문제’ 순이었으며, 반려묘를 기르는 경우에는 ‘배설물, 털 등의 관리’, ‘혼자 두고 외출이 어렵다’, ‘양육 및 관리 비용 문제’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을 한 번도 기른 적이 없다고 응답한 시민을 대상으로 그 이유 물은 결과 ‘관리가 힘들어서’가 60.7%로 가장 높았고, ‘양육할 자신이 없어서’(41.9%), ‘공동주택 거주’(25.3%)가 뒤를 이었다. 반려동물을 추가로(또는 새롭게) 기를지에 대해 물은 결과 반려동물 경험자의 경우 31.6%가 긍정적으로 응답한 반면, 미경험자의 경우 12.7%만이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주변지역에 있는 유기동물에 대한 인식도 조사했다. 유기동물 발생의 가장 큰 책임은 ‘무책임한 소유자’(90.7%)에게 있다고 보았고, 유기견(개)보다 유기묘(고양이)를 문제로 인식하는 시민이 더 많았다.

 

지역사회 유기동물(유기견, 유기묘)에 대한 인식은 연령, 현재 반려동물을 기르는지 여부, 유기동물 종류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유기동물을 바라보는 부정적인 의견은 증가했다. 현재 반려동물을 키우는 시민보다 과거에 키웠거나 반려동물을 키운 경험이 없는 시민들이 유기동물을 부정적으로 보는 경향이 많았다.

 

현재 반려묘를 키우는 응답자를 제외하고는 유기견보다 유기묘가 더 문제(47.2%)라는 비율이 높았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조사‧분석결과 같이 시민들의 실생활과 관련한 주제와 이슈를 선정하고 시가 보유하고 있는 행정 빅데이터를 활용해 심층적‧객관적 통계분석 결과를 제공 할 예정이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조사‧분석결과를 보면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서울시 또는 공공차원에서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에 대한 지원책 개발과 인프라 확충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영등포초교 동문, 교장선생님은 왜 졸업생들을 무시합니까?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초등학교 총동문회 오병철 재무부장은 18일 문래동 1가 소재 영등포초등학교 인근에서 동문들에게 운동장 사용에 있어 배려해줄 것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오씨는 “일주일 중 두 시간만이라도 졸업생들이 모교인 영등포초교 운동장을 이용하고 싶은데 학교가 졸업생들을 무시하고 시간을 배당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현재 재학생들이 졸업 후 학교 운동장을 이용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이를 바로 잡기 위해 1인 시위에 나섰다”고 밝혔다. 오씨는 “작년 12월부터 최근까지 학교 측과 여러 차례 만남을 갖고 대화를 해왔지만 학교는 동문들에게 우선권을 주지 않고 추첨을 하겠다고 했다”며 “역사와 전통이 깊은 학교일수록 동문을 무시하지 않는다. 교장선생님으로부터 운동장 사용에 대한 확답을 받을 때까지 1인 시위를 이어나갈 것이다. 졸업생들에 대한 정당한 대우를 부탁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본지 확인 결과 영등포초교는 운동장 사용과 관련해 일반 공고를 통해 신청을 받아왔다. 2017년 전임 교장이 졸업생 동문들을 배려해 운동장을 우선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를 해줬다. 그렇게 총동문회 축구팀이 2017년과 2018년 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