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9.9℃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0.0℃
  • 구름조금대전 11.7℃
  • 맑음대구 15.4℃
  • 흐림울산 12.1℃
  • 구름조금광주 10.9℃
  • 구름조금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2.4℃
  • 맑음강화 7.9℃
  • 구름조금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0.4℃
  • 구름많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종합

하늘숲초, 2019 대한민국 우수시설학교 대상

  • 등록 2020.02.20 13:43:08

 

[영등포신문=정종화 시민기자] 2019년 3월 개교한 서울하늘숲초등학교(학교장 최성희)(이하 하늘숲초)가 교육부에서 주최하는 ‘2019 대한민국 우수시설학교 작품 공모’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에서는 2017년부터 초등 1,2학년 학생들의 발달 단계에 맞는 기존 교실의 변화를 위한 ‘꿈을 담은 교실’ 사업을 추진했으며, 2018년에 학교공간 혁신 사업을 확대해, 신설학교 시범적용 대상으로 하늘숲초가 선정됐다.

 

하늘숲초의 공간구성 특징은 아이들의 성장과 교육과정을 고려하여 학생 성장단계에 따라 각 교실별 특색을 부여하고, 교실과 복도 사이의 칸막이 벽체를 활용해 교실 내부 쪽은 놀이공간 마련 및 수납을 가능하게 하고 복도 쪽은 각 교실의 특징을 잘 드러낼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또한, 유휴공간을 쉼‧놀이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계단 하부와 넓은 계단폭을 활용해 북 하우스(Book house)/ Play house(플레이 하우스)/ Rest house(레스트 하우스)를 계획해 다양한 활동이 이루어지는 공간을 아이들에게 주었으며, ④ 교무‧행정실을 열린 소통 공간으로 재구성했다.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김재환)에서 시행한 ‘서울하늘숲초등학교 교사 신축사업’의 설계는 설계공모를 통해 당선된 ㈜디엔비건축사사무소(대표 조도연)에서 진행했으며, 미래학교에 대응하는 학교공간 혁신에 대한 설계는 오즈앤엔즈건축사사무소(대표 최혜진)에서 별도로 추진했다.

 

아울러, 마을결합형 학교 및 학교공간의 새로운 모델 제시를 위해 ㈜서로아키텍츠 김정임 대표가 마스터플래너로서 설계자‧시공자‧감리자 간 소통‧조정을 통해 창의적이고 일관된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역할을 수행했다.

 

남부교육지원청에서는 지난 18일 하늘숲초 최성희 학교장에게 현판을 전달하고, 같은 날 하늘숲초에서 현액식을 진행했다.

서울시, 시민회의 통해 코로나19 이후 사회 논의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은 평범했던 일상을 바꿔놨다. 비대면 구매가 가능한 온라인 쇼핑과 배달시스템 일상화되고, 집안 내에서의 문화콘텐츠 소비도 대폭 늘어났다.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이 활성화되고, 무인 주문시스템도 대폭 증가했다. 건강, 보건의료에 대한 관심도 증폭됐다. 소비위축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비정규직과 자영업자는 생계절벽에 직면했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전반의 변화를 시민 집단지성으로 선제적으로 준비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의 위기를 극복하고, 언제 다시 닥쳐올지 모르는 감염병과 사회재난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 또, 코로나19 종식 이후 달라지게 될 새로운 사회나 도시에 대해서도 토론한다. 많은 전문가들도 바이러스 확산을 가속화시키는 세계화와 도시화, 자연파괴, 기후변화 같은 문제로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더라도 이후 또 다른 감염병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제 감염병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을 준비해야 함을 조언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서울시민회의’라는 새로운 유형의 정책 공론장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존 청책 수준의 시민참여 프로세스를 넘어 시민이 제안,

서울시, 코로나19 대응 단계별 '상수도 비상운영체제' 가동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단수 없이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할 수 있도록 서울 전역 6개 아리수정수센터에서 ‘상수도 비상운영체제’를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에 있는 6개 아리수정수센터(광암, 구의, 뚝도, 영등포, 암사, 강북)는 하루 평균 320만 톤의 물을 생산해 천만 서울시민에게 공급하고 있다. 비상운영체제는 직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를 가정해 1단계(센터 일부 직원 자가격리 시), 2단계(확진자 발생 시)로 운영된다. 시는 비상상황에 대해 이와 같은 대비를 완료하고, 실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비상운영체제를 즉시 가동한다. 정수센터 일부 직원이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경우는 물론, 수돗물 생산 공정을 실시간 감시‧제어하는 핵심 시설인 ‘중앙제어실’ 근무자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시설을 폐쇄해야 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설정하고, 이에 수반되는 문제들을 검토해 대응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한 것이다. 이를 위해 중앙제어실 폐쇄 시 대체 이용할 수 있는 비상 중앙제어실을 임시로 구축하고, 퇴직자 등으로 구성된 대체 인력풀 총 249명 구성도 완료했다. 시는 중앙제어실은 실시간 물 사용량을 예측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