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3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5.6℃
  • 서울 26.2℃
  • 흐림대전 27.1℃
  • 흐림대구 27.2℃
  • 흐림울산 24.8℃
  • 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7.4℃
  • 흐림고창 24.9℃
  • 제주 24.5℃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4℃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종합

남부교육지원청, 2022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전년 대비 피해응답률 증가

  • 등록 2022.09.13 15:53:36

[영등포신문=정종화 시민기자]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홍성철)은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8일까지 관내 초등학교 4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 학생 37,66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2022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내용은 학교폭력 피해․가해․목격 경험 및 학교폭력에 대한 인식 등이었으며, 대상 학생의 78.9%인 29,715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2022년 1차 학교폭력 피해응답률은 3%로, 2021년 1.4%에 비해 1.6%p 증가했는데 코로나19 이후 일상 회복으로 학교 수업이 정상화하면서 학교폭력 피해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유형별 응답률을 보면 언어폭력이 41.2% 가장 많았고, △신체폭력(15.3%), △집단따돌림(12.2%), △사이버폭력(10.3%), △스토킹(5.7%), △금품갈취(5.5%), △강요(5.4%), △성폭력(4.4%)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 가해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 비율은 0.9%로 전년 대비 0.4%p 늘고,‘학교폭력 목격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 비율은 7.0%로 전년 대비 4.2%p 늘었다.

 

 

학교폭력 피해 후 관련 사실을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91.2%로 높아졌고, 그 대상은 △보호자나 친척(38.9%), △학교 선생님(31%), △친구나 선후배(15.2%), △117 학교폭력신고센터(2.8%), △학교전담경찰관, 경찰(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매년 신고 비율이 상승하고 있는 것은 학교폭력에 대한 학생들의 민감성이 높아진 것으로 파악된다.

 

학교폭력 목격 후 ‘알리거나 도와줬다’고 응답한 비율은 지난해 69.7%에서 70.6%로 증가했고, 대처방법으로는 △피해를 받은 친구를 위로하고 도움(31.4%), △때리거나 괴롭히는 친구를 말림(20%), △보호자, 선생님, 경찰관 등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함(19.2%) 순으로 나타났다.

 

 

단위학교에서는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하여 이에 대한 후속조치를 실시하고 예방대책을 수립하여 추진한다.

 

또한 교육지원청에서는 관계회복의 학교문화 조성을 위해 △학급 내 관계회복 프로그램 적용 및 사례 공유 △교육지원청 주관 학교 내 관계회복 전문가 양성을 위한 연수 프로그램 운영 △학급상황에 맞는 찾아가는 목적 맞춤형 관계회복 서클활동 운영 지원 △단위학교 위(Wee)클래스에서 실시할 수 있는 학교폭력 예방 활동 등을 하고 있다. 그 외에도 단위학교에서 학교폭력예방 및 구성원 간 관계회복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홍성철 교육장은 “앞으로도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학교폭력 경향성을 파악하여 시의적절한 학교폭력 예방 대책과 중장기계획을 통해 평화로운 학교를 만들기 위한 학교폭력 예방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강산 시의원, “아동학대 신고의무 위반 발생했지만 교육청은 모르쇠”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희 박강산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서울시 교육기관에서 아동학대 신고 의무를 위반해 과태료를 처분받았지만 정작 교육청은 파악하고 있지 못한 실태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지난해 송파구 유치원에서 아동학대 의심사례가 발생해 경찰조사가 진행됐다. 경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지만 관할 구청은 아동학대 신고의무를 위반한 유치원 원장에게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관할구청이 교육청에 이와 같은 사실을 통보해야될 의무가 없어 교육청은 이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아동학대특례법에 의하면 경찰조사와 검찰수사를 통해 혐의가 인정되면 교육청에 통보되지만 과태료 처분에 대해서는 통보가 되지 않는다. 현재까지 교육청이 확인한 사례는 민원제기에 의해 수동적으로 확인한 사례들뿐이다. 이에 박강산 시의원은 “아동학대를 방지하고자 특례법까지 만들어졌지만 법의 허점이 일부 발견됐다”며 “아동학대특례법을 위반해 과태료 처분을 받은 자에 대해서도 교육청에서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법적으로 정해진 울타리내에서 구청과 교육청은 의무를 다했지만 시민들에게 오해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며 “구청이 과태료 처분을 받은 자에 대해서 교육청에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