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4 (월)

  • 맑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14.2℃
  • 맑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6.5℃
  • 맑음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4.2℃
  • 맑음광주 23.9℃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8.5℃
  • 맑음제주 20.4℃
  • 맑음강화 18.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5.3℃
  • 맑음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9.2℃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문화

한성백제박물관, 봄 특별전 '고구려와 한강' 온라인전시 오픈

  • 등록 2020.05.01 16:55:36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잠정 휴관해온 한성백제박물관(관장 김기섭)이 시민들의 문화적 갈증 해소를 위해 새로 준비한 특별전 온라인 전시 서비스를 시작한다.

 

박물관은 당초 4월 개관에 맞춰 준비한 봄 특별전 ‘고구려와 한강’을 당분간 일반 공개하기 어렵게 되자 담당 학예연구사가 전시실의 주요 내용을 현장 소개하는 13분 분량의 해설영상을 우선 만들어 공개하기로 했다.

 

해설영상은 특별전을 기획한 김성미 학예연구사가 직접 전시장을 이동하며 설명하는 방식이며,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https://baekjemuseum.seoul.go.kr/) 초기 화면 메인 배너나 특별전시 코너에 접속하면 시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지금까지 한강유역에서 발견된 고구려 유적을 소개하고, 고구려의 한강유역 진출과 지배, 고구려가 한강에서 물러나는 과정 등을 기록한 문헌자료와 대조한 것”이라며 “고구려의 한강유역 진출의 역사적 의미를 조명하고 백제 한성 함락 이후의 한강 역사를 살펴보려는 의도로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었으며, ‘도림 설화’, ‘안장왕과 한씨미녀 설화’, ‘온달 설화’ 등 전시 중간에 고구려 설화를 배치해 성인뿐 아니라 어린이도 전시를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전시 1부 ‘고구려, 한강을 차지하다’는 고구려의 남진정책과 한강유역 진출과정을 다루었다. 임진강·한탄강유역, 한강유역, 금강유역에서 확인되는 고구려 유적과 다양한 유물을 통해 5~6세기 고구려가 한반도 중부지방까지 진출했던 모습을 알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성백제박물관 백제학연구소에서 발굴 조사한 몽촌토성 출토 고구려 토기와 말머리 뼈가 처음으로 전시된다.

 

전시 2부 ‘고구려, 한강을 다스리다’는 삼국사기 및 고고자료를 통해 고구려의 한강유역 지배 양상을 다루었다. 아차산 보루군 및 고구려 고분 출토 긴 몸 항아리·둥근 몸 항아리·원통모양 네 발 토기·전달린 토기·시루·호자 등의 고구려 토기류, 연꽃무늬 수막새를 포함한 기와류, 긴 칼·창·물미·마름쇠·발걸이 등의 철기류, 은반지, 금귀걸이 등의 장신구를 전시했다.

 

특히 2019년 제천 교동유적과 포항 대련리유적에서 발굴된 고구려(계) 금귀걸이가 처음으로 시민들에게 선보이며, 이외에 진천 회죽리와 청원 남성골유적에서 확인된 금귀걸이도 만나볼 수 있다. 철기류와 함께 고구려 고분벽화 모사도(통구12호분 전투도)도 함께 전시해 당시 한강에서 활동한 고구려군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다.

 

전시 3부 ‘고구려, 한강을 잃다’는 고구려가 한강을 상실하고 새주인으로 신라가 등장하는 과정을 다루었다. 주요 전시유물은 서울 구의동보루 출토 시루·사발·긴몸항아리·긴칼·쇠솥과 최근 발굴 완료된 아차산성 출토 토기와 철기, 목기류, 기와류 등이다. 구의동보루는 한강유역을 사이에 두고 벌어진 삼국의 전쟁 양상을 잘 보여주는 유적이다. 보루는 불타 폐기되었는데, 쇠솥과 쇠항아리, 다량의 무기류가 원래 놓였던 그대로 발견되어 고구려군이 무방비 상태에서 기습을 당했던 당시의 급박했던 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첨단과학기술을 이용하여 3D로 재현 제작한 ‘충주 고구려비’를 만날 수 있다. 충주 고구려비는 고구려가 남진 과정에 세운 비석으로서, 신라왕이 고구려왕의 신하로 표현되어 당시 충주지역의 상황은 물론 5세기 무렵의 국제정세를 알려준다. 고구려 관련 문헌이 부족한 상황에서 고구려의 관등제, 천하관, 신라와의 외교 관계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충주 고구려비는 표면의 마모가 심해 글자 판독이 쉽지 않으므로 기존의 실리콘과 FRP를 이용한 접촉식 방법에 의한 복제는 지양해야 할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한성백제박물관은 동북아역사재단과 공주대 조영훈 교수 연구팀(문화재보존과학과 디지털보존솔루션랩)의 협조 하에 약 1.6m 크기의 고구려비를 대형 3차원 프린터로 40일 동안 출력해 복제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고구려비의 재현은 기존의 접촉식 수동적 방식에 의한 복제를 비접촉식 디지털 방식으로 전환하는 초석이 될 것이며, 앞으로 디지털 기술이 문화유산의 전시, 문화상품, 교육자료, 콘텐츠 제작 등에 널리 활용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성백제박물관은 6월 7일까지 전시를 진행하며, 코로나19 대응 단계에 따라 곧 오프라인 전시도 실시하는데, 당분간 예약제로 운영할 예정이다. 특별전시회 기간 동안에는 총 10회에 걸쳐 전시 연계 박물관대학도 진행한다. 박물관대학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또한 6월 말부터는 한성백제박물관 상설전시 해설영상도 순차적으로 게재할 예정이다. (문의 02-2152-5917)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